광고

전남도, ‘소상공인 상생’ 구내식당 휴무일 확대 골목상권 활성화

金泰韻 | 입력 : 2021/06/18 [14:25]

전라남도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소상공인을 돕고 침체한 골목상권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7월부터 전남도청 구내식당 휴무일을 월 1회에서 격주로 확대 시행한다고 밝혔다.

 

전남도는 그동안 매월 마지막주 금요일을 구내식당 ‘지역 소상공인 상생 휴무일’로 정해 직원들이 지역 음식점을 이용토록 운영했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지난해 연말부터 이어진 사적 모임 인원 제한 등으로 소비가 위축됨에 따라 경영난을 겪는 지역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상생 휴무일을 확대하기로 했다.

 

상생 휴무일에는 600여 명, 연간 1만 5천여 명이 지역 식당을 이용하게 됨에 따라 골목 식당, 카페 등 연간 1억 2천여만 원가량 매출 증대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사적모임 인원도 6명에서 8명까지 허용하는 전남형 사회적 거리두기를 오는 7월 4일까지 3주간 연장했다. 지난 5월 3일부터 6주 동안 사적 모임을 6명까지 허용한 결과 카드 매출액이 음식점은 6.7%, 유통업은 6.5% 늘고, 전체 업종 매출은 평균 5.3%가 늘어 전남도의 거리두기 완화 조치가 소상공인에게 큰 도움이 된 것으로 분석됐다.

 

손점식 전남도 자치행정국장은 “구내식당 휴무 확대 등 소상공인의 아픔을 나누기 위해 다양한 시책을 지속해서 마련하겠다”며 “전남지역 다른 행정․공공기관에서도 구내식당 휴무제를 확대해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덜어주고 지역상권 회복에 함께 나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소나무와 함께 하다. 곡성읍 오명수 선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