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산사에 봄은 더디게 온다는데

옥과 성륜사

金泰韻 | 입력 : 2024/04/05 [16:29]

산사의 봄은 더디게 온다는 말이있다.

고즈넉한 산자락에 자리한 곡성군 옥과면 성륜사는 도량이 높은 곳이다.

청화스님이 창건하고 열반하신 곳으로 주변 경관의 아름다움은 조화롭게 이뤄진 곳이다.

도심과 가까워 마음과 몸이 피로한 사람들에게 편안한 휴식처를 만들어 주는 이곳 성륜사의 맑은 하늘과 사찰의 아름다움이 아주 잘 어울린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곡성세계장미축제 현장 개화율 80%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