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남도, 4월부터 소 럼피스킨 백신 일제접종

金泰韻 | 입력 : 2024/03/31 [19:58]

 

전라남도는 럼피스킨을 전파하는 파리 등 매개곤충의 본격 활동기를 앞두고 4월 1일부터 럼피스킨 백신 일제접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10월 19일 국내에서 첫 럼피스킨이 발생한 이후 11월 5일까지 백신접종을 완료한 소의 면역력 유지를 위해 1년 이내 추가 접종이 필요해진데 따른 것이다.

 

4월 중 2023년 럼피스킨이 발생한 무안, 신안과 위험도 평가 결과 위험 시군으로 평가된 함평, 영광에서 사육하는 14만 3천 마리를 접종한다.

 

50마리 이상 전업규모 농가 사육 소 9만 5천 마리는 14일까지 2주간 자가접종을 하고, 50마리 미만 소규모 농가의 4만 8천 마리는 4월 30일까지 공수의 등으로 편성된 접종지원반(22개 반 81명)이 접종을 지원한다.

 

나머지 시군에서 사육하는 소 50만 9천여 마리에 대해선 5월부터 10월까지 순차적으로 접종을 마칠 예정이다.

 

정대영 전남도 동물방역과장은 “럼피스킨 재발 방지를 위해선 백신 접종이 가장 중요하다”며 “농가에서는 모든 소에 대한 백신접종, 해충 구제 등 차단방역을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럼피스킨은 모기 등 흡혈곤충에 의해 감염되는 바이러스성 질병이다. 감염된 소에서 고열, 피부 결절(혹) 등 증상이 나타난다. 지난해 10월 국내 첫 발생 이후 11월 20일까지 107건(전남 2건)이 발생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봄 사진 한컷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