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영록 지사, 기독교 자산 가치 재조명·자원화 강조

金泰韻 | 입력 : 2024/03/31 [19:57]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31일 오후 ‘목포기독교교회연합회 부활절 연합예배’에 참석해 기독교 자산의 가치 재조명 및 자원화를 강조했다.

 

이날 부활절 연합예배에는 김영록 지사와 김원이 국회의원, 박홍률 목포시장, 문차복 목포시의회 의장, 이풍우(목사) 목포기독교교회연합회장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김영록 지사는 축사를 통해 부활절을 축하하고, 목포기독교교회연합회의 지역사회 봉사와 전국소년(장애인)체전 성공 염원 등 전남 발전을 위한 기도에 감사를 표했다.

 

이어 “지역의 훌륭한 기독교 자산을 중심으로 목포권 기독교 문화의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하고 잘 가꿔 자원화하겠다”며 “또한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하고 도민께 힘이 되는 파격적 인구정책과 국립의대 설립 등을 추진해 ‘전남 행복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목포권 기독교 근대역사관 건립, 소록도 기독교 100주년 기념관 건립, 광양 기독교 100주년 기념관 시설 개선 등 기독교 문화유산 보전 및 관광자원화를 위해 힘쓰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장마가 잠시 쉰 틈을 찾아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