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곡성소방서, 2024년 봄철 화재추이 및 화재통계 분석 발표

金泰韻 | 입력 : 2024/03/26 [10:00]

 

1년중 화재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계절은 봄인 것으로 나타났다. 

곡성소방서은 최근 5년(2019~2023년)간 봄철 화재 발생 건수가 105건(연평균 21건)으로 전체 화재 중 34%를 차지했다고 26일 밝혔다.

겨울철 화재가 33%로, 봄철 다음으로 많았고 가을과 여름은 각각 17%, 16%였다.

12개월 중에서는 3월 화재 발생이 연평균 8.6건(전체의 13%)으로 가강 많았다.

2월이 7.9건(12%), 4월이 7.2건(11%)으로 뒤를 이었다.

봄철은 큰 일교차와 낮은 습도, 강한 바람 등 계절적 요인 때문에 다른 계절에 비해 화재에 취약하다.

봄철 화재의 주요 원인은 담배꽁초와 음식물 조리 등 부주의가 64%(66건)로 절반 이상이었다. 전기적 요인이 16%(17건)로 뒤를 이었다.

봄철 화재로 인한 사상자는 연평균 4명으로, 겨울철 다음으로 많이 발생했다.

연평균 재신피해는 133억으로, 전체 재산피해액 36%가 봄철 화재로 발생했다.

이는 겨울철 화재로 인한 재산피해액보다 4배 크다.

곡성소방서는 3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 3개월간 소방 역량을 집중해 취약 시설 안전환경 조성 등 선제적인 화재 예방 활동에 나선다.

건설 현장 및 공사장 등 화재취약시설에 대한 화재 예방 컨설팅 및 교육을 강화하고, 나들이객을 대상으로 화재 피해를 줄이기 위한 홍보 캠페인을 추진한다.

이중희 곡성소방서장은“봄철에 큰 일교차와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면 대형화재 발생 위험성이 높아진다”며“화재발생 원인 중 부주의가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만큼 군민 모두가 화재 예방에 각별히 주의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봄 사진 한컷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