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남도, 동부권 통합청사 건립 ‘첫 삽’ ... 전남 탄소제로 1호 건축물

金泰韻 | 입력 : 2021/10/15 [16:36]

전라남도는 민선 7기 대표공약 사업인 통합청사 건립을 위한 기공식을 18일 순천 신대지구 동부권 통합청사 신축부지에서 개최하고 본격적인 건립공사를 착수했다.

이날 기공식에는 김영록 도지사와 동부권의 서동용 국회의원, 김한종 도의회 의장와 동부권 도의원, 동부권 시장군수, 지역주민 대표 등 70여명이 참석해 성공적인 공사 추진을 기원했다.

김영록 도지사는 기념사에서 “동부권은 도민의 47%가 거주하고 전남 산업생산량의 89% 차지하는 대한민국 경제와 산업뿐만 아니라 해양과 내륙 관광과 문화의 중심지로 무한한 발전 가능성을 지닌 지역으로 동부통합청사가 건립되면 그 동안 동부권 도민들이 겪었던 불편이 말끔히 해소되고 보다 양질의 행정서비스를 제공받으실 수 있게 될 것이다.”라며 “이제 통합청사는 전남도의 화합과 지역발전을 견인하는 전남의 랜드마크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사업비 387억원이 투입되는 동부권 통합청사는 3만240㎡의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연면적 1만3천㎡ 건립되며 오는 2023년 5월에 개청할 계획이다. 통합청사는 에너지 손실을 최소화하도록 고단열·고기밀 건축시스템을 적용하고, 810대의 민원주차장에는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 옥상녹화와 수소연료전시 시스템을 갖춰 전라남도 탄소제로 제1호 건물로 건립할 계획이다.

1층에 스마트 민원실을 설치해 현재 본부에서 처리 중인 13개 실과 73종 위임민원과 산림·환경 64종 등 137종의 민원 외의 거의 모든 민원도 남악 도청에 가지 않고도 영상으로 민원처리를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외도 북카페, 도심정원 등 민원인의 편의공간도 대폭 반영했다.

통합청사에는 최대 310명이 근무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으며 우선 동부지역본부, 동물위생사업소 동부지소, 전남신용보증재단 등이 입주가 확정되었다. 향후 통합청사 규모와 제2청사로서의 역할과 기능확대를 위해 도민 의견과 업무연계성, 상징성, 접근성 등 제반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추가 이전부서를 결정할 계획이다.

한편, 현 동부지역본부는 2005년 10월 1과 17명의 동부출장소로 출발해 2014년 8월 환경업무를 이관받아 동부지역본부로 승격되고, 2018년 산림업무 이관받아 또 한번 기능확대를 거쳐 2021년 현재 6개과 산림자원연구소에 138명의 정원을 두고 있다. 통합청사가 준공되면 그 기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심신 따끈따끈 남도 겨울 여행지 한눈에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