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남도, 광역단체 전국 첫 1천원 여객선 시대

金泰韻 | 입력 : 2021/06/22 [14:11]

전라남도는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섬 주민 이용이 많은 932개 전체 생활구간에 1천 원 여객선 요금제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올 하반기 전산발권시스템이 갖춰지는 대로 시행할 방침이다.

 

섬 주민을 위한 여객선 운임 지원사업은 2006년부터 시행, 민선7기 들어 1천 원 여객선 요금제로 시행하는 결실을 보게 됐다.

 

1천 원 여객선 요금제는 총 1천320개의 여객선 운항구간 중 운임 8천340원 미만인 932개 생활 구간에 연간 지방비 23억 원을 들여 추진한다. 섬 주민 5만여 명이 혜택을 볼 것으로 보인다.

 

이는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지난 7일 (사)한국수산업경영인 전남연합회와 간담회에서 섬 주민의 부담을 완화하는 여객선 운임 지원 건의 사항을 반영해 932개 생활구간에 시행토록 한 데 따른 것이다. 김 지사는 또 섬 주민이 육지 대중교통 수준으로 혜택을 누리도록 거문도, 홍도 등 8천340원 이상 388개 구간에 대해서도 국비 확보 등을 통해 전 구간 1천 원 여객선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현재 여객선 운임 8천340원 미만은 운임의 50%, 8천340원 이상~3만 원 이하는 5천 원, 3만 원 초과 ~ 5만 원 이하는 6천 원, 5만 원 초과 운임 구간은 7천 원을 섬 주민이 부담하고 있다.

 

김 지사는 “앞으로도 섬 주민의 보다 나은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지속해서 국비 지원을 건의해 반영토록 함으로써 섬 주민의 해상교통권을 확대해 전남을 가고 싶고 살기 좋은 지역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가을 비대면 안심관광지 25선’에 전남 2곳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