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주동구, 학동4구역 재개발 사고, 사후대책 ‘총력’

사고수습대책본부 구성…합동분향소 설치 등 실무별 적극 대응

강성대기자 | 입력 : 2021/06/10 [11:57]

광주 동구(청장 임택)는 지난 9일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학동4구역 재개발 철거현장 사고와 관련 사고수습대책본부를 꾸리고 사고희생자 장례 및 유가족 지원, 사후대책 마련 등 각 실무반별로 적극 대응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동구는 임택 청장(사고수습대책본부장)을 중심으로 ▲총괄상황반 ▲의료지원반 ▲장례 및 유족지원반 ▲행정지원반 ▲언론지원반 ▲지원반 등 각 실무반별로 사고 수습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 광주동구청사 전경.  

특히 이번 사고로 유가족들이 장례를 치르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전남대병원과 조선대병원, 기독병원 내 장례식장에 장례 및 유족지원반 전담인력을 배치하고, 타·시도에 거주하는 유가족들의 숙소 마련과 식사 지원을 비롯한 심리지원 공간 등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또한 사고희생자와 유가족에 대한 생활안정 지원, 피해수습 지원, 장례비 및 치료비 지원과 함께 이번 사고로 인해 피해를 입은 주민 생활기반시설 복구에도 최대한 예산을 투입해 지원할 방침이다. 

 

더불어 사고희생자들의 명복을 빌 수 있도록 동구청 세무과 앞쪽 주차장에 합동분향소를 마련하고 향후 분향객 맞이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임택 동구청장은 “있어서는 안 될 불의의 사고로 안타깝게 목숨을 잃으신 희생자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분들의 슬픔과 고통에 깊은 위로를 드린다”며 “신속한 사고 수습과 안전점검 등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소나무와 함께 하다. 곡성읍 오명수 선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