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곡성고 '작은 음악회" 실시

사과데이 작은 우체통 설치 기념 음악회

金泰韻 | 입력 : 2021/06/10 [14:02]

▲ 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작은 음악회  © 金泰韻

곡성고등학교(교장 김태성)에선 지난 6월 4일 체육관에서 작은 음악회를 개최했다.

학교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음악회는 회복적 생활교육 프로그램 중 하나인 “사과데이” 작은 우체통 설치 기념으로 1학기 작은 음악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사과데이란, 학교폭력 대책 국민협의회'를 비롯한 시민단체가 학생, 교사,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화해와 용서의 운동을 벌이자는 취지로 정한 날로 매년 10월 24일이다.

'나로 인해 마음 아팠을 사람'에게 사과하고 그 징표로 사과를 보내자는 뜻이 있다.

곡성고등학교는 작은 우체통을 통해 감사와 사과의 편지를 전달하고 학교폭력을 예방하여 평화롭고 사랑이 넘치는 행복한 학교문화를 형성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자 이 행사를 진행했다.

점심시간을 이용해 학년별로 시차를 두고 방역 수칙(마스크 착용, 거리두기)을 준수하여 진행된 이번 행사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소통할 기회가 없었던 학생들에게 음악을 통해 학업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서로가 소통하는 장이됐다.

전 학년으로 구성된 NEOS밴드부(2학년 허OO 외 14명), 데스노트(1학년 박OO), 김태성 교장의 색소폰 연주, Blue moon 외 3곡(김OO 외 3명), 기타연주(3학년 조OO), Never ending story(3학년 임OO 외 1명), 마지막으로 3학년 장OO 외 13명이 출연하는 댄스공연으로 화려하게 무대를 장식했다.

이번 행사를 주최한 창의적 체험활동부장 교사는 "그동안 틈틈이 다져온 저마다의 끼와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해 체육관이 들썩이는 광경을 보고 이러한 소통의 장을 자주 가지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작은 우체통에 보관된 편지는 10월 24일에 축제의 장이 마련된 화려한 무대를 통해 전달식을 가질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소나무와 함께 하다. 곡성읍 오명수 선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