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구례군, 구례전국가야금경연대회 ‘성료’

강성대기자 | 입력 : 2021/06/08 [10:56]

구례군(군수 김순호)이 주최하고 (사)가야금병창보존회(이사장 강정숙)가 주관하는 제19회 구례전국가야금경연대회가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3일간 구례자연드림파크 ICA홀에서 성황을 이뤘다고 8일 밝혔다. 

 

영예의 일반부 대상인 대통령상은 박소희(24세, 서울)씨에게 돌아갔다. 대통령상 수상자에게는 상금 1000만원과 부상으로 국가무형문화재 고흥곤 국악기연구원의 산조 가야금 1대가 주어졌다. 일반부, 대학부, 고등부 등 총 50명이 수상했다. 

▲ 제19회 구례전국가야금경연대회.  © 구례군 제공

심사는 이재숙(서울대학교 국악과 명예교수) 심사위원장을 비롯한 10명의 심사위원이 맡았다. 

 

이번 대회는 282팀 312명의 역대 최대 인원이 참가해 전국 초‧중‧고등부, 신인부, 대학부, 일반부에서 가야금 산조, 병창, 창작 등 총 14개 부문에서 경연의 뜨거운 열기를 전했다. 

 

이번 대회는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언택트 방식으로 개최됐다. 지난 4일부터 5일까지 진행된 예선전은 비대면 동영상 심사로 진행했으며, 6일 본선만 대면심사로 진행했다. 

 

비대면 심사는 참가자들이 영상을 촬영해 제출하면 심사위원은 영상을 보고 심사하는 방식이다. 심사의 공정성을 위해 모든 심사과정은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중계했다.

 

김순호 구례군수는“우리 구례는 예향이자 가야금 산조의 거장 서공철 명인을 비롯한 수많은 명인과 명창을 배출해 온 소리의 본향이다”며 “구례 전국 가야금대회가 우리의 전통예술을 계승하는 중추적 역할을 하고 가야금의 저변 확대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소나무와 함께 하다. 곡성읍 오명수 선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