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농협 전남노조, 영농철 농촌 일손돕기 ‘구슬땀’

강성대기자 | 입력 : 2021/06/06 [20:54]

농협노동조합 전남지부(위원장 안종팔) 노조간부 60여명은 최근 영농철을 맞아 코로나19 장기화로 인력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촌마을을 방문해 일손돕기로 구슬땀을 흘렸다고 6일 밝혔다.

▲ 농협 전남노조 일손돕기.  © 전남농협 제공

이날 일손돕기는 2분기 노조간부회의를 농촌일손돕기로 대체해 장성군 동화면 새싹삼 식재 작업과 순천시 서면 매실수확 작업으로 나눠 농업인들의 어깨를 조금이나마 가볍게 해주고자 마련됐다. 

 

안종팔 위원장은“코로나19로 인해 영농철 부족한 일손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노동조합의 사회참여 일환으로 농민들과 함께하고자 현장으로 한달음에 달려 나왔다”고 밝혔다.

 

전남노조는 앞으로도 농촌봉사활동이 일회성 행사에 그치지 않고 주기적인 참여를 통해 부족한 농촌 일손에 조그마한 보탬의 장을 지속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소나무와 함께 하다. 곡성읍 오명수 선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