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제주의 시원한 폭포소리

김명수 | 입력 : 2021/06/04 [21:30]

시원한 제주의 폭포가 코로나19로 지친 피로를 씻어줬으면 좋겠다.
사진작가 김명수 작가의 제주 여행 중 천제연 폭포와 정방 폭포의 시원한 물소리를 영상으로 담아봤다.

하얀 포말로 부서지면서 올라가는 듯 떨어지는 폭포의 멋진 경관이 지친 국민의 마음을 씻어 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김명수 사진작가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소나무와 함께 하다. 곡성읍 오명수 선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