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주은행, ‘달라진(DOLLAR 眞) 외화적금’ 출시

강성대기자 | 입력 : 2021/05/27 [16:23]

광주은행(은행장 송종욱)은‘달라진(DOLLAR 眞) 외화적금’을 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최근(17일) 한국은행에서 발표한‘2021년 4월 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948억3000만달러로 집계됐다.

▲ ‘달라진(DOLLAR 眞) 외화적금’을 출시.  © 광주은행 제공

거주자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한 외국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의미하며, 이는 지난 1월부터 3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달러화예금은 817억8천만달러로 사상 최대를 경신하기도 했다.

 

원·달러 환율이 하락하자 달러가 쌀 때 사두려는 고객들의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광주은행은 1달러부터 시작할 수 있어 누구나 부담없이 환테크를 경험할 수 있는 소액 외화적금 상품 ‘달라진(DOLLAR 眞) 외화적금’을 출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달라진(DOLLAR 眞) 외화적금’은 영업점 방문은 물론 스마트뱅킹과 모바일웹뱅킹 뿐만 아니라 토스(toss) 앱을 통해서도 가입할 수 있다. 미화 1달러부터 최대 1만달러까지 자유롭게 적립할 수 있는 상품으로 매일, 매주, 매월 단위로 자동이체 설정도 가능하다.

 

이 상품 가입 시 ▲금액 적립 때마다 기본적으로 50% 환율을 우대하고, 이외에 일정조건(자동이체를 통한 입금 및 건별 100불 이상 입급 등)에 따라 최대 90%까지 환율우대 ▲외화현찰 필요시 중도인출 3회까지 가능하고, 외화현찰수수료 면제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주식과 그림, 빌딩, 지식재산권, 저작권 등을 소수점 이하로 나눠 소유하는 소수점 투자가 화제가 되고 있는 요즘, ‘달라진(DOLLAR 眞) 외화적금’은 1달러만으로 가볍게 환테크에 동참해볼 수 있어 고객의 뜨거운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김현성 광주은행 외환사업부장은 “저성장·저금리시대에 미국달러에 부담없이 투자해 볼 수 있도록 출시한‘달라진(DOLLAR 眞) 외화적금’은 안전자산 선호와 소수점 투자 등 고객의 니즈와 트렌드를 반영한 재테크 상품이다”며 “변화하는 외환 수요와 트렌드에 발맞춰 경쟁력 있는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소나무와 함께 하다. 곡성읍 오명수 선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