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주은행, 비대면‘프라임 플러스론’출시‘인기’

강성대기자 | 입력 : 2021/05/25 [12:44]

광주은행(은행장 송종욱)에서 중·저신용 고객을 포용하고자 출시한 비대면 전용 중금리 신용대출 ‘프라임(Prime)플러스론’이 지난 1월 출시 후 4개월여만에 판매액 2000억원을 돌파했다고 25일 밝혔다.

 

‘프라임(Prime)플러스론’은 은행권의 높은 대출 문턱을 넘지 못한 중·저신용자를 포용하는 중금리 대출 상품이다. 디지털 금융 시장에 발맞춰 비대면 전용 신용대출로 출시된 이 상품은 다양한 항목의 데이터 활용과 리스크 변별력이 확보된 머신러닝 기법을 통해 새로운 평가모형을 적극 도입함으로써 리스크관리 강화까지 이뤄냈다.

▲ 광주은행, 4개월여만에 판매액 2000억원 돌파.  © 광주은행 제공

공공의 이익과 상생의 가치를 추구하는 ESG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포용금융과 생산적금융에 주력하고 있는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프라임(Prime)플러스론’의 상품개발 시점에서부터 과정 하나하나를 세심하게 살피며 포용금융 실천과 디지털금융 선도의 경영정책이 상품에 잘 담길 수 있도록 공을 들였다.

 

실제로 ‘프라임(Prime)플러스론’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적시의 금융지원이 필요한 상황이지만 은행권의 문턱을 넘지 못하고, 제2금융권의 높은 금리를 이용하거나 불법 사금융으로 발길을 돌려야 하는 중·저신용자에 대한 금융니즈를 정확히 파악해 리스크 관리가 가능한 범위 내에서 적절한 한도 및 금리를 산출하여 적시에 금융지원을 시행하고 있다는 호평을 얻고 있다.

 

또한 급여소득이 있는 직장인이라면 언제든지 모바일(스마트뱅킹, 모바일웹뱅킹)로 신청할 수 있는 편리함으로 인해 출시 초반부터 많은 관심을 받으며, 출시 4개월여만에 판매액 2천억원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타 은행업권의 중금리대출 상품을 들여다보면 우량고객 대상 판매비중이 상당한 반면, 광주은행 ‘프라임(Prime)플러스론’은 신용평점 830점(舊 신용등급 기준 4등급) 이하 중·저신용자 고객 비중이 약 70%에 달함으로써 중금리대출의 취지 및 목적을 정확히 명중하고 있다.

 

현재까지 취급한 ‘프라임(Prime)플러스론’의 평균 금리는 6% 후반대를 보이며, 제2금융권 대출 평균금리와의 비교에서 우위를 차지하고 있어 대출비교 플랫폼에서도 금융소비자의 뜨거운 관심을 받으며, 제1금융권 중금리대출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송종욱 은행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 금융지원이 절실한 고객님들께 적시에 필요한 금융 솔루션을 제시해드리고자‘프라임(Prime)플러스론’상품개발에 힘을 기울였다”며 “금융소외계층의 상환능력을 철저한 시장분석 및 최신 평가기법을 통해 파악해냄으로써 기존 상품과 차별성을 뒀으며 앞으로 제1금융권 중금리상품의 새로운 모델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소나무와 함께 하다. 곡성읍 오명수 선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