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포토> 공생관계

金泰韻 | 입력 : 2021/04/21 [17:52]

  © 金泰韻

포토> 공생관계. 벽은 등을 내줬다. 그 위를 담쟁이는 생명력을 넣어준다.
삭막한 콘크리트 벽 위에 다시 그려지는 녹색 그림은 세상은 혼자가 아니라 함께 살아가야 멋지고 아름답다는 표현을 하고 있는 것 같다.
섬진강 기차마을 옆 공장 한켠의 벽체는 오래전 부터 생명이 살 수 있는 등을 내줬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포토> 공생관계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