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남도, 남부권 관광개발 등 국고 확보 잰걸음

문체부에 남해안 신성장관광벨트․전남관광플랫폼 고도화 등 건의

金泰韻 | 입력 : 2021/04/20 [16:48]

전라남도는 20일 문화체육관광부를 방문,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사업을 포함한 전남권 광역관광개발사업의 ‘남부권 관광개발 기본구상’ 국가계획 반영과, 전남관광플랫폼(J-Tass) 고도화 사업 등의 부처예산 확보 활동을 펼쳤다.

 

김병주 전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은 이날 문화체육관광부 관광정책국장실을 방문, 영·호남의 대규모 관광개발 프로젝트인 남부권 관광개발사업의 사업비 증액을 요청했다. 또한 관광인프라 시설이 상대적으로 빈약한 점을 고려해 지역 현안사업 중 하드웨어 구축 사업비 비중을 60% 이상 반영해주라고 부탁했다.

 

이와함께 전남 KTTP 사업의 핵심으로서 교통․숙박․쇼핑 인프라 기반을 보완해 관광콘텐츠를 개발·제공하는 전남관광플랫폼(J-TaaS․모바일 앱)의 고도화 사업에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했다. 고도화사업은 플랫폼 구축 후 외래관광객의 수요와 소비패턴 분석을 통한 맞춤형 서비스 제공 및 전남관광 정책 수립을 위한 것이다.

 

이어 지난해 문체부와 해남 오시아노 관광단지 투자 활성화를 위해 하수처리장 시설비 363억 원을 분담키로 협의한 1단계 사업과 관련, 사업 추진 속도를 내도록 2022년 예산안에 국비 33억 원을 반영해줄 것을 요청했다.

 

김병주 국장은 이날 면담에서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새로운 성장 발전축으로 주목받고 있는 남부권 관광개발사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해주길 바란다”며 “정부의 뒷받침으로 전남 KTTP 사업, 오시아노 관광단지 하수처리장을 비롯한 교통, 숙박 등 체류형 관광인프라 확충을 통해 전남의 관광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전남도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역주도형 관광개발사업 추진을 통한 지역 수요 맞춤형 관광 활성화 여건 마련을 위해 4년간 국비 60억 원을 지원하는 2021년 계획공모형 지역관광개발 공모와 관련, 1차 서류 심사를 통과한 담양군이 최종 사업대상지로 선정되도록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포토> 공생관계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