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남 코로나19 확진자 전국 최저

하루 평균 확진자가 2.3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낮다

金泰韻 | 입력 : 2021/04/19 [17:19]

전라남도는 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1천 명을 넘어섰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2월 나주에서 최초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430여 일만으로 하루 평균 2.3명이 발생한 셈이다.

 

전국적으로 1천명 미만인 광역 시․도는 제주(675명)와 세종(344명)뿐이다. 전국 확진자는 국내 10만 6천644명, 해외유입은 8천2명으로 총 11만 4천464명이다.

 

전남지역 인구 10만 명당 발생률은 54.00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낮다. 전남 다음으로 세종 100.49명, 제주 100.63명으로 낮다.

 

또한 이날까지 진단검사 건수는 100만 8천868건으로 1일 평균 2천345건 수준이다.

 

강영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하루 평균 확진자가 2.3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준이지만, 도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코로나 방역활동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예정”이라며 “도민도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증상이 있으면 반드시 보건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19일 현재 전남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지난 밤부터 이날 오전까지 순천 1명이 추가로 발생해 총 1천7명으로 늘었다. 지역감염은 929명, 해외유입은 78명이다.

 

이날까지 백신 접종자는 1분기 대상자 6만 1천512명 중 5만 1천299명(83.4%), 2분기 대상자 21만 9천553명 중 3만 4천203명(15.6%) 등 총 8만 5천502명으로 접종률 30.4%를 기록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포토> 공생관계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