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남도, 문화․관광 연계 실감콘텐츠 구축 잰걸음

金泰韻 | 입력 : 2021/04/08 [17:50]

전라남도는 지역 문화자원과 관광자원을 연계한 1시군 1실감콘텐츠 구축을 위해 해남군 등 9개 시군에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실감미디어 콘텐츠 개발  구축에 나선다고 밝혔다.

 

관광․문화․전시․박물관 등 지역 자원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연계, 체험형 관광 융복합 콘텐츠, 전시․박물관 체험 콘텐츠, 문화자원 융합 콘텐츠, 지역 특화 콘텐츠 등을 개발해 새롭게 구축할 계획이다.

 

실감미디어 콘텐츠는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확장현실(XR), 프로젝트 맵핑 등 기술을 활용해 관광객의 만족도를 높이는 뉴미디어 콘텐츠다.

 

전남도는 1시군 1실감콘텐츠 구축을 위해 지난 2월 수요조사와 심사를 통해 4개 분야 9개 시군을 선정했다.

 

해남 공룡 화석지 실감콘텐츠 10억 원, 곡성기차마을 미디어아트 3억 5천만 원, 화순 선사체험 실감콘텐츠 3억 4천만 원, 구례 섬진강 대나무숲길 관광콘텐츠 3억 원, 장흥 동학농민혁명기념관 실감콘텐츠 3억 원, 광양 예술창고 미디어 영상 콘텐츠 4억 4천만 원, 나주 복암리 고분전시관 실감콘텐츠 4억 원, 강진 다산박물관 미디어아트 2억 원, 영암 왕인박사유적지 AR 투어 2억 원 등 총 35억 원을 투자한다.

 

올해 선정된 1시군 1실감콘텐츠 사업은 주요 관광지와 연계해 실감․VR․AR 콘텐츠를 개발․보급함으로써 도민 문화 향유 기회를 확대하고,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운 관광산업을 회복하는데 도움을 줄 전망이다.

 

전남도는 지난해 강진 고려청자디지털박물관 복합 몰입형 실감콘텐츠 등 6개 사업을 선정해 구축했다. 이 가운데 강진 고려청자디지털박물관은 몰입형 3면 영상을 활용한 ‘시각화 공간’, 16개 디지털 액자로 구성된 ‘정보공간’, 청자의 제작과정을 확장현실 게임을 하는 ‘체험공간’으로 꾸몄다.

 

김병주 전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은 “전남은 문화적 가치와 전통이 깃든 자원이 풍부해 이를 활용한 산업적 활용 가치는 무궁무진하다”며 “이 사업으로 시군의 실감형 콘텐츠 마인드가 개선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지역 특화자원을 최첨단 기술과 융합한 체험형 관광콘텐츠 구축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포토> 공생관계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