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남도, 여성농업인 육성에 8331억

金泰韻 | 입력 : 2021/04/07 [15:59]

 

전라남도는 지역 농업 발전의 핵심축인 여성 농업인력 육성을 위해 권익증진과 전문인력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제5차 여성농업인 육성 5개년 기본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여성농업인 육성 5개년 기본계획 대상 기간은 오는 2025년까지 5년간으로, 4대 전략 16개 중점과제를 담고 있다. 총사업비는 8천331억 원에 달한다.

 

4대 전략은 ▲양성이 평등한 농업‧농촌 구현 ▲여성농업인 직업적‧사회적 역량 강화 ▲복지‧문화서비스 향유 및 건강‧안전 제고 ▲농촌지역 공동체 활성화와 미래세대 육성이다.

 

전남지역내 여성농업인은 총 15만 7천 명으로, 도 전체 농업인구 29만 8천 명의 52.8%에 이른다. 

 

전남도는 여성농업인의 역할과 중요도가 한층 커지고 있는 현실을 반영해 이번 계획에 권익증진과 복지향상, 전문인력화 지원에 중점을 뒀다.

 

특히 새로운 정책변화 여건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시군에 여성농업인 전담부서를 설치하고, 인력확보 등 추진 체계 강화에도 주력할 방침이다.

 

또한 출산․보육․농사일․편의 장비․보건서비스․문화활동 지원 등 일․가정 양립에 대한 정책을 한층 강화했다.

 

전라남도는 이번 기본계획을 토대로 별도의 실행계획을 세웠다. 실행계획에는 여성농업인 창업‧농식품 유통과정 교육, 여성 친화형 농기계 보급 확대, 청년 여성농업인 정착지원 및 창업농장 조성 등 다양한 분야의 지원책이 포함됐다.

 

이밖에 농번기 마을 공동급식, 행복바우처 지원, 농가 도우미, 공동 아이돌봄 등 여성농업인의 삶의 질 향상 대책도 마련하고 본격 운영에 나선다.

 

손명도 전라남도 농업정책과장은 “이번 기본계획 수립은 지역 여성농업인이 전문성을 갖고 가정과 사회의 구성원으로 자리매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여성농업인이 행복한 농촌환경이 되도록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포토> 공생관계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