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남도 ‘으뜸한우’ 지원 강화

金泰韻 | 입력 : 2021/03/29 [16:09]

 

전라남도는 전국 최초로 시행한 ‘전남 으뜸한우’ 브랜드 육성 확대를 위해 올해 6개 시군을 새로 선정해 총 28억 원을 지원, 전국 최고의 한우 생산체계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2018년부터 시작한 ‘전남 으뜸한우’ 브랜드 육성사업은 전남도, 한국종축개량협회, 시군 및 지역축협, 축산농가 등이 함께 참여하고 있다. 올해까지 4년 동안 13개 시군 73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참여 시군은 고흥군, 강진군, 곡성군, 화순군, 영암군, 무안군, 장성군, 보성군, 장흥군, 해남군, 함평군, 영광군, 신안군이다.

 

지난해까지 최근 3년간 3천600여 농가가 참여해 암소 2만 마리, 송아지 1만 4천 마리를 선발했다. 일반 한우송아지보다 평균 경매가격이 50만 원 더 높은 432만 원에 거래되는 등 한우농가 소득증대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또한 ‘전남 으뜸한우송아지’로 선발된 거세우 도축성적 결과 전국과 비교해 도체중 2.4%, 등심단면적 5%, 경락가격 6% 등의 높은 성적을 보였다. 이 때문에 전국 거세우 평균보다 약 100만 원 높은 가격을 받고 있다.

 

선발된 ‘전남 으뜸한우송아지’는 전남 한우농가에 우선 공급해 한우 개량 기반 강화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그 결과 매년 개최되는 전국 한우능력평가대회에서 지난해까지 2연속 영예의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특히 전남 축산물 광역브랜드 중 하나인 ‘녹색한우’는 2020년 소비자시민모임으로부터 인증받은 전국 축산물브랜드 경진대회에서 최고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하고, ‘지리산순한한우’는 2017년부터 4년 연속 ‘명품인증’을 획득하는 등 전남산 한우의 명성을 전국에 알리고 있다.

 

‘전남 으뜸한우송아지’는 한국종축개량협회에 등록된 암소 중 유전능력 및 후대도축 등의 일정 기준 이상의 능력을 보유한 우량암소를 선발 후 선발된 우량암소가 생산한 송아지 중 친자확인 및 발육상태, 질병 감염 유무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최종 선발한다.

 

‘으뜸한우송아지’로 선발된 개체는 전남도에서 자체 개발한 브랜드 귀표를 별도로 부착해 지역축협에서 사양관리 컨설팅 등 집중관리를 하며 인공수정, 백신 지원 등 혜택이 주어진다.

 

박도환 전남도 축산정책과장은 “지난해 한우 등록사업이 전년보다 24% 늘어나는 등 전국에서 가장 빠른 한우 개량을 이루고 있다”며 “앞으로 더 많은 한우농가에서 ‘전남 으뜸한우’ 브랜드 육성에 참여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포토> 공생관계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