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주 서구, 통합돌봄 '24시 안심출동서비스' 호평

金泰韻 | 입력 : 2021/03/25 [15:42]

광주 서구, 통합돌봄 '24시 안심출동서비스' 호평


광주 서구(구청장 서대석)가 5개 구에서 최초로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일환으로 관내 어르신들의 일상생활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추진 중인 '24시 안심출동서비스' 사업이 큰 호평을 얻고 있다.

'24시 안심출동 서비스'는 안심콜(062-350-4000)로 도움을 요청하면 출동단이 신속하게 세대를 방문해 문제를 해결해주는 맞춤형 복지서비스 사업이다.

이 사업은 노인가구가 지속해서 증가하면서 이들이 혼자서 해결하기 어려운 병원 동행, 형광등 교체, 가전제품 고장 등과 같은 일상적 문제들을 케어하기 위해 시작됐다.

특히 위험요인이 많은 야간시간에 즉시 출동이 가능한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24시간 빈틈없는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기존의 복지사업과 차별성을 띠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서구는 이를 위해 지난해 안심출동 서비스에 참여할 봉사자를 모집했다.

그 결과 현재까지 30여 명의 봉사자가 참여하고 있으며 어르신들의 부름에 득달같이 달려가 도움을 주고 있다.

24시 안심콜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지금까지 85건이 접수돼 신속하게 처리됐다.

내용을 보면 형광등 교체 및 가전제품 수리가 46건, 병원 동행이 15건, 가사도움이 12건 등 어르신들의 다양한 불편함을 해결해드렸다.

주요 지원 사례로는 지난 2월 농성동에 거주하시는 김모 할머니가 갑자기 복통을 호소하면서 안심콜로 도움을 요청해 신속하게 병원으로 이송한 결과, 복막염을 적시에 치료할 수 있어 위급한 상황을 모면했다.

또한 양동에 사시는 한 노부부는 할아버지가 침대에 올라가지 못해 밤 9시경 안심콜로 전화하자 바로 출동해 해결해드리자 "언제든지 도움 요청할 곳이 생겨 든든하다"며 아주 만족해하셨다.

이렇듯 24시 안심출동 서비스는 어르신들의 생명과도 직결된 문제부터 사소하게 느껴질 수도 있는 문제들까지 세세하면서도 전방위적으로 서비스를 지원해 어르신들의 일상생활 지원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서대석 서구청장은 "앞으로도 홀로 사시는 어르신들이 살던 곳에서 편안하고 행복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돌봄의 공백을 메워 노인 복지증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끝)

출처 : 광주광역시서구청 보도자료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포토> 공생관계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