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주동구의회, 아특법 개정안 ‘국회통과’촉구 성명

강성대기자 | 입력 : 2021/02/16 [13:30]

광주광역시 동구의회(의장 정미용)는 16일 본회의장에서 국립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날 동구의회는 지난달 임시국회에서 아특법 개정안의 처리가 무산되면서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아시아문화원의 운영에 혼선을 빚는 등 불필요한 혼란이 야기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행정력 낭비, 사업 중단, 업무 지연에 따르는 예산 낭비 등의 문제와 국립기관으로서의 위상 저하 및 광주시민의 오랜 염원인 민주·인권·문화도시로서의 자존심에 깊은 상처를 입었다고 밝혔다.

▲ 아특법 개정 촉구성명 발표.  © 광주동구의회 제공

동구의회 관계자는 “이번 특별법 개정은 박근혜 정부때 법인화를 시도해 조직이 이원화 돼 비정상적으로 운영돼 온 것을 정상화 하려는 것이다”며 “국민의 힘 은 아특법 개정안을 더 이상 정쟁의 대상으로 삼지 말고 여·야 정치권 모두 국회통과를 위해서 총력을 다해주길 촉구한다” 고 강조했다.

 

정미용 의장은 “아시아문화전당의 정상화를 위한 아특법 개정안은 시대적 과제인 국가균형발전, 지방분권의 실현뿐만 아니라 민주·인권·문화도시를 지향하는 광주시민의 염원”이라며, “2월 임시국회에서 법안 통과를 위해 지역민과 함께 최선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포토> 공생관계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