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2018년산 벼 보급종 농가 구입 부담 줄인다

곡성투데이 | 입력 : 2018/11/29 [20:34]

전라남도는 벼 우량종자 공급 확대를 위해 2018년산 정부 보급종 가격과 수매가와의 차액을 지원하는 ‘벼 보급종 차액지원’ 사업을 신규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벼 보급종은 국립종자원에서 생산·보급하는 품질보증 종자이나 철저한 채종관리와 정선·소독 등의 비용이 반영돼 공급가격이 수매가보다 38% 비싸 농가에 부담으로 작용해왔다.

실제로 2017년산 벼 보급종 가격은 20kg 포대당 평균 3만 6천400원으로 1등 공공비축벼 수매가(2만 6천285원)보다 1만 115원이 비싸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2018년산부터 벼 보급종 20kg당 1만 원의 차액을 지원해 농가에서는 수매가격으로 구입토록 했다. 현재 도내 벼 보급종 공급률은 종자 총소요량의 40%정도로 오는 2022년까지 65% 이상 높인다는 방침이다.

이번 벼 보급종은 초기 병해충 피해 예방 등 쌀 품질 향상은 물론 단위 면적당 쌀 수확량에서도 일반종자에 비해 6% 이상 증수 효과가 있다.

홍석봉 전라남도 친환경농업과장은 “지금까지 정부 보급종 공급률이 40%대로 낮아 고품질 쌀 생산과 단위 수량이 낮다는 지적을 받아왔다”며 “벼 보급종 차액 지원사업으로 우량종자 보급률을 높여 전남쌀 품질 향상 기반을 계속 확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2018년산 벼 보급종은 오는 12월 21일까지 새일미와 신동진 등 9개 품종에 대해 시군 농업기술센터(읍면 농업인상담소)에 신청하면 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가을 비대면 안심관광지 25선’에 전남 2곳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