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국농어촌공사, 지역 봉사활동 ‘눈길’

해양개발추진단, 쾌적하고 안락한 새 보금자리 선물

강성대기자 | 입력 : 2018/05/30 [19:07]

나주시 영산동은 지난 29일 한국농어촌공사 해양개발추진단(단장 손옥용) 단원 8명이 관내 소외계층 가구를 위한 주거환경정비 봉사를 펼쳤다고 30일 밝혔다.

▲     ©농어촌공사 /제공

추진단에 따르면 이 모씨(부덕동)는 우울증으로 인한 대인기피증을 앓아 서울 생활을 접고, 귀향해왔지만 이웃 주민과의 교류가 거의 없는 상태였다.


더군다나 집안 내 잡다한 쓰레기와 먼지, 악취 속에 둘러싸인 열악한 환경에서 생활하고 있어, 개선이 시급한 실정이었다.


단원들은 주거지 내 쓰레기 수거를 비롯해, 도배와 장판을 새것으로 교체하고 집 뜰의 잡초를 제거하는 등 이 씨에게 쾌적하고 안락한 새 보금자리를 선물했다.


서현승 영산동장은 “단원들의 정성어린 봉사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오늘의 봉사활동이 한국농어촌공사 해양개발추진단과 주민간의 친화력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가을 비대면 안심관광지 25선’에 전남 2곳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