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곡성군, 환경부와 도시생태복원 25+ 업무협약 체결

金泰韻 | 입력 : 2020/11/20 [16:42]

곡성군(군수 유근기)이 지난 19일 오후 한강홍수통제소 대회의실에서 환경부, 7개 지자체, 한국환경복원기술학회, 한국생태복원협회와 ‘도시생태복원 25+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환경부 그린뉴딜사업의 일환인 동악산 생태축(서식지) 복원사업 등 도시생태복원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체결하게 됐다. 협약을 통해 환경부는 예산과 제도적 지원을 하게 되며, 각각의 지자체는 실질적인 사업을 추진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학회와 협회는 자문을 수행한다.

곡성군은 도시생태복원사업의 일환으로 올해부터 2022년까지 총사업비 80억 원(국비 56억 원, 군비 24억 원)을 들여 동악산 생태축(서식지) 복원에 나서게 된다. 곡성읍 묘천리 일원에 생태통로, 생태숲, 생물 서식지 등을 복원 및 조성하는 것이 주된 내용이다. 이를 통해 녹지축과 수생태축의 연결성을 강화해 생물다양성을 확보하겠다는 것이다.

군 관계자는 “동악산 생태축(서식지) 복원사업이 환경자원 간의 연결성을 강화하고, 환경 보전과 복원의 긍정적인 메시지를 군민들에게 전달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곡성군은 2016년에 국가습지보호구역으로 지정된 섬진강침실습지에 대해서도 2022년 준공을 목표로 훼손지 복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곡성군은 동악산 생태축과 침실습지를 연계함으로써 주요 생태관광 명소로 발돋움시킨다는 계획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가을색을 완연하게 입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