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곡성군, 블루베리 공동출하로 농업 활로 모색

金泰韻 | 입력 : 2020/07/31 [23:16]

  © 金泰韻

곡성군은 지난 30일 농업기술센터에서 블루베리 농업인 단체 임원 및 선도농가를 대상으로 간담회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참석자들은 블루베리 공동출하시스템 구축과 2021년 블루베리 지원사업 추진방향에 대한 협의를 통해 오는 2021년에 공동 선별장을 운영하기로 하고, 연내에 세부적인 추진 계획을 수립한다는 방침이다.

곡성군은 블루베리 조기재배를 확대해 고소득을 창출할 수 있도록 난방기, 다겹 보온커튼 등을 지원하고 있다. 그 결과 조기 재배면적이 꾸준히 늘어 2020년 6.4ha까지 확대됐다. 올해도 블루베리 조기재배 관련 예산 5천만 원을 책정해 총 6개 세부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같은 조기재배 확대로 인해 블루베리가 연중 생산되는 시스템은 갖췄지만 출하는 대부분 개인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따라서 장기적으로 지역 블루베리 산업 발전 저하가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다. 그만큼 이번 간담회 결과를 바탕으로 추진될 공동출하 시스템 구축에 지역 블루베리 농민들이 관심이 크다.

곡성군 측은 블루베리 재배면적 및 생산량에 있어 공동출하를 운영하는데 지장이 없다고 판단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공동출하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대형 납품처 확보 및 곡성 블루베리 브랜드화를 실현할 수 있을 것이다"며"2021년 공동 선별장 운영을 위해 조만간 블루베리 농업인 단체, 농협 APC 및 행정기관 간에 협의회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김영록 전남지사, 구례에서 직접 수해복구 참여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