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남도해양수산과학원, 새우 전염병 진단키트 개발 나서

金泰韻 | 입력 : 2024/02/26 [10:02]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원장 김충남)은 수산양식 피해 최소화를 위해 최근 늘어나는 새우 법정 전염병 급성간췌장괴사병(AHPND)과 흰반점병(WSD)의 복합진단 키트 연구개발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급성간췌장괴사병과 흰반점병은 해양수산부가 지정한 법정전염병이다. 급성간췌장괴사병의 경우 전염율이 높고 어린새우가 감염되면 폐사율이 100%에 이를 수 있어 살처분 방역조치 제1종 수산생물전염병으로 구분된다.

 

전국 최대 새우양식 생산지인 전남지역의 흰다리새우 생산량은 9천504톤으로 전국 생산량의 66%를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전염병 발생이 늘면서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

 

지난해 전남지역에서 9개소에서 급성간췌장괴사병에 확진돼 어린새우 1천522만 마리가 살처분되는 등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따라 전남도해양수산과학원은 피해 예방 및 개발 기간 단축을 위해 유관대학, 제작업체와 공동연구에 나선다. 2025년부터 기술이전을 완료하고 개발된 전염병 진단키트를 양식현장에 보급할 계획이다.

 

김충남 전남도해양수산과학원장은 “앞으로도 수산생물 전염병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며 “찾아가는 수산생물 이동진료소와 공수산질병관리사도 적극 운영해 양식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봄 사진 한컷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