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곡성소방서, 디지털 소외계층 찾아가는 소방안전교육 실시

金泰韻 | 입력 : 2024/02/23 [09:41]

 

곡성소방서(서장 이중희)는 급변하는 디지털 환경에 적응이 힘든 디지털 소외계층(고령층, 장애인 등)에 찾아가는 소방안전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겨울철 화재안전대책 기간동안(12월 ~ 2월) 소방안전강사 및 119생활안전순찰대 등 소방공무원들이 스마트폰과 컴퓨터 사용이 서투른 디지털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응급상황에 취약한 노인들의 안전의식을 강화하고 초기 대처 능력 향상을 위해 소방안전교육 및 화재예방 컨설팅을 실시했다.

심정지가 발생하면 발생 초기 생과 사의 운명을 가르는 중요한 골든타임(약 4분)에 대해 알아보고, 심폐소생술 시행률 향상을 위한 실습을 진행했다.

이와 함께 119신고 방법, 심정지 소생 사례, 심폐소생술 및 소화기 사용법에 대한 교육이 이뤄졌다.

이중희 곡성소방서장은 “심정지 환자는 골든타임(4분)을 놓치면 뇌 손상이 시작되기 때문에 최초 목격자에 의한 심폐소생술이 매우 중요하다”며 “위급 상황에 슬기롭게 대처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교육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봄 사진 한컷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