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남도, 자전거도로 안전 강화한다

金泰韻 | 입력 : 2023/12/04 [10:15]

 

전라남도가 자전거도로 이용자의 안전하고 편안한 통행 환경 제공을 위해 관리실태 안전 감찰에 나선다.

 

이번 감찰은 자전거 이용자 수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여수·나주·담양·구례·무안·함평 6개 시군을 대상으로 4일부터 22일까지 3주간 이뤄진다.

 

주요 감찰 사항은 ‘자전거 이용 활성화에 관한 법률’, ‘도로교통법’ 등에 따른 ▲자전거도로 활성화 계획 수립 및 위험지역 자전거 이용시설에 대한 정비·개선 여부 ▲자전거도로 지정·고시 및 대장 작성·관리 ▲자전거도로 상태 및 안전시설물 확인 ▲그밖에 자전거 도로 편의시설 관리 현황 등이다.

 

감찰 결과 주어진 의무나 관리·감독을 소홀히 한 기관에 대해 상응하는 처분을 하겠지만, 보완이 가능한 사항은 신속히 보완토록 조치해 자전거 이용객의 안전과 편의 도모의 실효성을 높일 방침이다.

 

이병철 전남도 안전정책과장은 “최근 레저스포츠 활성화 및 친환경 생활교통수단으로 자전거 이용자가 늘어 자전거도로에 대한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며 “이번 감찰을 통해 자전거도로를 이용하는 도민과 관광객 모두에게 안전하고 편안한 환경을 만드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아침이 오는 소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