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곡성군미래교육재단, 로봇창의교실[Start Up] 성공적으로 마쳐

金泰韻 | 입력 : 2023/11/30 [20:42]

 

곡성군미래교육재단(이사장 이상철, 이하 재단)이‘로봇창의교실 [Start Up]’ 교육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30일 밝혔다.

재단은 지난 5월에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이 주관한 ‘시·군 단위 통합 창의 교실’ 공모사업에 선정돼 ‘로봇창의교실 [Start Up]’ 교육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로봇창의교실 [Start Up]’은 로봇 코딩을 통해 창의성과 문제해결 능력을 키우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재단은 지난 3월 관내 초등학교 5곳과 협약을 맺고 5월부터 '로봇창의교실' 교육을 시작하여 11월 30일까지 운영했다.

또한 재단의 ‘Smarter Class’를 통해 양성된 4차 산업 강사들이 학교를 직접 방문해 체계적인 로봇창의교육을 운영함으로써 의미를 더했다.

해당 교육은 참여하는 아이들의 발달에 따라 프로그램을 세분화하여 3 ~ 4학년, 5 ~ 6학년으로 구분됐다. 그리고 지역 내 초등 5개교의 100여 명의 학생들이 참여해 총 100회의 교육을 받았다.

 

학생들은 접근이 쉬운‘레고 스파이크 시리즈’를 교보재로 활용하여 로봇의 구조를 바꾸고, 움직임을 코딩하며 교육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다.

교육에 참여한 학생은 “이전에는 로봇을 따라 만들거나 움직이는 것만 해봤지만, 이번 수업에서는 직접 개조하고 코딩을 해볼 수 있어서 매우 유익했다”고 말했다.

재단 관계자는 “이번 로봇창의교육사업을 통해 곡성의 더 많은 청소년들이 로봇과 코딩의 기초를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였길 바란다"며"찾아가는 교육의 기회를 꾸준히 확대하여 지속가능한 곡성형 4차 산업 교육의 형태를 구축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아침이 오는 소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