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곡성군 옥과권역 맞춤형 통합사례회의 개최

金泰韻 | 입력 : 2022/07/28 [17:18]

 

곡성군 옥과면(면장 김재만)이 지난 26일 옥과면행정복지센터에서 7월 옥과권역 맞춤형 통합사례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맞춤형 통합사례회의는 주민의 다양한 복지 욕구를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다. 회의에는 인근 4개 면과 군 사례관리 담당자, 정신건강복지센터, 치매안심센터, 보건의료원 결핵담당자가 참석했다.

2022년 7월부터 시행하고 있는 결핵 환자 맞춤형 사례관리 사업 대해 서로 정보를 공유했다. 또한 결핵 외에도 새롭게 사례 관리 대상자로 선정된 가구에 대해 필요한 서비스를 연계하기로 했다.

결핵 환자 맞춤형 사례관리 사업은 먼저 모든 결핵 환자 대상으로 치료 순응을 저해할 수 있는 위험도를 평가해 취약한 결핵환자 발굴을 하는 과정을 진행한다. 그리고 이에 맞게 사례 상담 및 지원 계획을 수립해 각 환자에게 필요한 지역 사회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이날 회의에서 보건의료원 결핵 담당자는 "결핵 환자 맞춤형 사례 관리를 통해 필요한 보건복지 자원을 연계한다면 치료 성공률을 높이고 재발을 막을 수 있다"며"관계 기관 간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곡성군은 결핵환자에 대해 면 사무소를 통해 주거 환경 개선과 반찬 지원을 연계하기로 했다. 

 

  새롭게 사례 관리 대상자로 선정된 5가구에도 맞춤형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해당 가정의 필요에 따라 가스 타이머콕 설치, 온수 보일러 교체, 안전바 설치, 우울 및 치매 검사, 긴급복지 지원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올 여름 전남 해수욕장․섬․계곡․숲으로 떠나요 【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