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담양소방서장, 압록유원지 수상구조대 현장점검 실시

金泰韻 | 입력 : 2022/07/28 [17:11]

 

담양소방서장(박상래)은 지난 7월 25일 여름철 피서객들이 즐겨 찾는 곡성군 압록유원지를 방문해 주변 안전시설을 점검하고 119수상구조대원들을 격려했다고 밝혔다. 

수상구조대는 휴가로 사람이 많이 몰리는 7월 초부터 8월 말까지 56일간 운영한다.

곡성구조대에서 1일 2회 이상 유원지 주변을 순찰하면서 활동하며, 특히 사고가 많은 7월 22일부터 8월 중순까지는 안전책임관 1명, 구조대원 2명, 구급대원 1명을 고정으로 배치해 수난사고 발생 시 인명구조, 응급처치를 바로 실시 할 수 있도록 운영되고 있다. 

한편 의용소방대원 20여명도 자원봉사자로 활동하고 있으며, 수상구조대와 함께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순찰, 유원지주변 자연정화활동 등 다양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박상래 서장은 "최근 순천과 영암에서 수난사고가 발생하여 인명피해가 발생했다"며"피서객들이 안전하고 즐거운 휴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올 여름 전남 해수욕장․섬․계곡․숲으로 떠나요 【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