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국산김치 사용 인증업체 표시제’ 신청하세요

金泰韻 | 입력 : 2022/06/02 [16:08]

대한민국 김치의 본고장 전라남도가 ‘국산김치 사용 인증업체 표시제’ 지정을 확대하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이는 수입산 김치 국산 둔갑 판매행위 근절은 물론 소비자의 알권리 보장, 배추․고추․젓갈 등 국내산 농수산물 사용 확대, 농어가 소득증대, 김치종주국 위상 강화 등을 위한 것이다.

 

지난해 전남도가 첫 시행해 전국 확산을 주도한 민․관 협업형 ‘국산김치 사용 인증업체 표시제’의 올해 도내 지정 목표는 지난해보다 1천700개소 많은 6천700개소다.

 

전남도는 오는 31일까지 한 달간을 중점추진 기간으로 정하고 음식점 등을 대상으로 대대적 홍보전을 펼 계획이다. 이를 통해 국산김치 사용 인증업체 표시제 달성 실적을 4월 말 현재 5천131개소에서 1천20개소 늘어난 6천151개소까지 끌어올릴 방침이다.

 

지정 대상은 100% 국산 재료로 만든 김치를 생산업체로부터 공급받거나, 직접 만들어 사용하는 음식점, 학교 등 공공기관, 병원, 기업체, 유치원, 어린이집 등이다. 국산김치자율표시위원회가 인증하며, 전남도가 협업한다.

 

인증을 바라면 시군 농업부서나 읍면동 주민복지센터, 대한민국김치협회(02-6300-8777)에 문의한 후 전자우편(attain23@hanmail.net)으로 신청하면 된다.

 

지정받은 음식점에는 김치를 만들 때 필요한 국산 고춧가루, 천일염 등 식자재 구입비 25만 원을 지원한다. 

 

소영호 전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올해 목표 6천700개소를 달성해 국산김치 사용표시제를 범국민 김치 소비 촉진운동으로 확산하겠다”며 “김치 생산설비 자동화 및 원료 저장시설 구축 등 지원을 확대해 김치종주국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전남 김치산업’을 집중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4월 말 현재 전남지역 국산김치 자율표시제 지정 실적은 전국 1만 2천292개소 의 42%로 최다를 기록했다. 그 다음으로 경북 1천922개소, 충남 988개소, 경기 838개소, 서울 656개소, 광주 428개소, 전북 383개소 등 순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올 여름 전남 해수욕장․섬․계곡․숲으로 떠나요 【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