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곡성군 귀농귀촌실태조사 결과 공표

金泰韻 | 입력 : 2021/12/02 [16:50]

 

곡성군은 지난 5월 14일부터 6월 3일까지 제2회 곡성군 귀농귀촌실태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지난 11월 30일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최근 3년간(2018년~2020년) 곡성군으로 전입한 귀농귀촌 가구 내 가구주와 만 19세 이상 가구원을 대상으로 했다.

 곡성군 귀농귀촌실태조사는 지난 2018년 지역특화통계로 처음 개발하여 실시한 이후, 3년 주기에 따라 올해 2회차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최근 3년 동안 곡성으로 귀농귀촌해 살고 있는 주민은 662가구 851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48.8%가 현재 거주하는 지역에 만족을 느낀다고 답했다.

귀농귀촌 662가구 중 귀촌은 419가구, 귀농이 243가구이다. 거주 지역별로는 곡성권역 286가구, 석곡권역 144가구, 옥과권역 232가구로 나타났다.

곡성군으로 전입 전 거주지는 광주(49.7%), 경기(11.8%), 서울(10.9%) 순으로 나타났으며, 곡성군 선택 이유로는 ‘고향이어서’가 35.7%로 가장 높았다. 

귀농귀촌 전반적인 만족도에 대해서는 만족하는 비율이 38.9%로 불만족 비율 11.8%에 비해 3배 이상 높게 나왔다.  지역에 대해 만족하는 이유로는 ‘자연환경’이 70.1%, 불만족하는 이유는 ‘생활편익시설’이 50.6%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생활여건의 변화에 있어서는 35.6%가 여건이 좋아졌다고 응답해 나빠졌다는 18.6%에 비해 2배 가량 높아 귀농귀촌으로 인해 생활 여건이 나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귀농 가구 중 전업농가는 49%였고, 나머지는 소득 부족 또는 사회생활 등을 이유로 농이외의 경제활동을 하는 겸업농가였다.

군 관계자는 “이번 조사를 통해 그동안의 우리 군 귀농귀촌 정책의 성과를 평가하고 앞으로의 정책을 수립하는 데 아주 중요한 기초자료가 마련됐다”며“특히 지난 2018년에 실시한 1회차 결과와의 비교분석을 통해 귀농귀촌인들의 변화양상 파악과 앞으로의 발전 방향 설정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사 결과에 대한 상세내용은 곡성군 홈페이지 희망곡성>통계정보>귀농귀촌실태조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올 여름 전남 해수욕장․섬․계곡․숲으로 떠나요 【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