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소나무와 함께 하다. 곡성읍 오명수 선생

金泰韻 | 입력 : 2021/07/04 [17:17]

오롯이 한 세월 인내와 고통속에서 만들어진 흔적을 우리는 아름답다고 말한다.
뒤틀리고 마디가 부러지는 수 많은 아픔속에서 참고 이겨낸 흔적이 고스란히 담겨져 있는 나무를 우리는 참 멋지다고 말한다.

물론, 그 아름다운 소나무의 멋짐을 만들어내기 위해 수많은 고통을 담겼을 나무지만, 그 고통을 빚어내는 것 또한 사람이다.

분재나 소나무의 작품을 우리는 그냥 쉬이 넘겨 버리는 경향이 있다.

곡성읍 죽동리 소나무 농원에 만들어진 작품을 앵글에 담아봤다.

  © 金泰韻

곡성읍 죽동리 오명수 선생집 입구에 놓인 소나무 작품

  © 金泰韻

얼마나 손이 가서 만들어진 작품일까. 오늘 이 작품속에 우리는 빠져본다.

  © 金泰韻

  © 金泰韻

  © 金泰韻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가을 비대면 안심관광지 25선’에 전남 2곳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