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곡성읍, 시가지 550m 새 단장한다

金泰韻 | 입력 : 2021/04/06 [10:19]

  © 金泰韻

곡성군 읍내 시가지가 새롭게 바뀌게 된다.

동화속에나 나오는 핑크빛 물결이 상가의 형태를 바꿔줄 전망이다.

곡성군은 지난 3월 29일 곡성군 경관위원회는 곡성읍 리본프로젝트 경관협정을 승인 의결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5월 26일 리본프로젝트 경관협정수립을 추진한지 약 10개월만이다. 이에 따라 곡성군은 리본프로젝트 경관협정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게 된다.

이번 경관협정 사업은 곡성군에서 추진하는 ‘리본프로젝트’의 일환이다. 리본 프로젝트는 도로 개선, 비빌언덕25 신축, 상가 외벽 및 간판 개선을 내용으로 하고 있다.

그 중 상가 외벽과 간판 개선을 추진하는 경관협정 사업은 약 550m에 달하는 중앙로 일대 외부 경관을 새롭게 꾸며 지역만의 특색 있는 거리로 조성하는 것이다.

경관협정 사업이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곡성읍 중앙로 일대 시가지 상가 벽면에는 핑크색이 가미되며 한층 화사해질 것으로 보인다.

전문 용역 결과 곡성세계장미축제, 석곡 코스모스, 섬진강변 철쭉에 근거해 곡성을 대표하는 색으로 핑크색이 제안된 결과다.

그렇다고 핑크색 한 가지만으로 도색하지는 않는다. 자칫 부자연스럽고 어색한 느낌을 줄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해 주조색과 보조색은 아이보리 등을 사용하고, 핑크색은 강조색으로만 사용된다.

또한, 건물의 형태나 외벽의 질감 등을 고려해 사선, 직선, 사각형 패턴 등 다양하게 도색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미적 균형과 조화를 통해 한층 수준 높은 시가지 경관을 보여주겠다는 것이다.

디자인 간판은 ‘뉴트로’를 기본 콘셉트로 한다. 지역이 갖고 있는 옛스러움은 살리면서 현대적인 트렌디함도 놓치지 않겠다는 것이다.

또한, 전체적으로는 통일성을 갖되 상가별로 개성을 살려 안정감과 변화미를 동시에 추구한다. 복고적인 서체와 픽토그램(그림문자)을 사용하고, 디자인 가이드를 설정해 간판에 사용되는 다양한 디자인 요소들에 질서를 부여하는 것이다.

군 관계자는 “주민 주도로 경관 협정을 맺어서 추진하는 사업인만큼 사업 이후에도 거리를 스스로 가꾸고 개선해나가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봄은 녹색을 만들어 낸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