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곡성군, 지역경제 신속집행 ‘최우수 기관’ 선정

金泰韻 | 입력 : 2021/03/11 [16:20]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행정안전부 2020년 하반기 지방재정 신속집행 추진실적 평가에서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군은 지난해 적극적인 재정집행 추진을 위해 오송귀 부군수를 단장으로 하는 ‘지방재정 신속집행 추진단’을 구성했다. 또한 재정집행 상황을 수시로 점검하고, 추진상황 보고회를 수시로 개최하는 등 재정집행 목표 달성을 위해 전 직원이 총력을 기울였다.

그 결과 집행대상액 5,402억 원의 84%인 4,541억 원을 집행했다. 행정안전부에 설정한 기초자치단체 목표인 76.6%를 7.4%p 초과 달성한 것이다. 이처럼 우수한 집행 실적 덕에 곡성군은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됐고, 행정안전부 기관 표창과 함께 특별교부세 8,000만 원을 지원받게 된다.

군 관계자는 "지난해는 코로나19 장기화, 역대 최장기간의 장마와 섬진강 범람 피해라는 이중고로 큰 어려움이 있었다"며"공공지출이 지역경제의 버팀목이 되도록 최선을 다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올해 역시 상반기 60% 집행을 목표로 선결제, 선구매 등 신속집행에 총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전국 243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하반기 지방재정 신속집행 추진실적을 지난 10일 발표했다. 평가는 재정집행 목표달성 실적(45%), 소비투자 집행실적(45%), 일자리사업 집행실적(10%)에 대해 이뤄졌다. 평과 결과 성적이 뛰어난 26개 기관은 최우수 기관으로, 30개 기관은 우수기관으로 선정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봄은 녹색을 만들어 낸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