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남도, ‘스마트농업’으로 농가 소득 높인다

金泰韻 | 입력 : 2021/03/01 [20:01]

전라남도는 농가 인구 감소와 고령화에 따라 정보통신기술(ICT)이 접목된 스마트농업을 적극 육성해 농가 소득을 높이기로 했다.

 

전라남도는 스마트팜 청년농업인 육성과 실증단지 등 전후방산업 육성을 위해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조성하고, 최적 생육환경 조성에 필요한 환경제어시스템 구축 등 ‘스마트팜 시설 보급사업’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스마트팜 혁신밸리’조성 사업은 지난해부터 2022년까지 1천 100억 원을 들여 고흥군 도덕면 가야리 일원에 33.3㏊ 규모로 조성된다. 도는 지난해부터 스마트팜 청년창업 보육생 52명을 선발해 20개월간 이론부터 실습·경영까지 장기 전문교육을 진행하는 한편 내년까지 156명의 청년농을 도내에 정착토록 지원한다.

 

또한 스마트농업 전후방 산업 육성을 위해 산․학․연․관이 협력해 기술혁신과 검증·실증, 스마트팜 내 환경 생육 데이터 등을 수집·저장·분석하고 이를 도내 농가들이 영농정보 기초자료로 활용토록 제공할 방침이다..

 

‘스마트팜 시설보급사업’은 올해 20억 원이 투입되며, 시설 하우스에서 작물의 최적 생육환경 조성을 위해 필요한 환경제어시스템 구축 등을 지원한다.

 

지난해까지 전남 도내 스마트팜 농가는 241농가 143㏊로, 지원이 시작된 지난 2014년도 10㏊에 비교하면 10배 이상 증가했다. 스마트팜 농가 증가의 원인은 기존 농장 대비 생산성과 노동력 절감효과가 크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소영호 전라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전남지역 농촌은 고령화와 인구 감소 등에 따라 농촌 소멸이 우려되고 기후변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스마트농업을 확대 보급해 ‘소득이 있는 농업, 살고싶은 농촌’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봄은 녹색을 만들어 낸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