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남도, 2월 농촌융복합산업인 선정

장성군 ‘청산녹수’ 김진만 대표 연 15억

金泰韻 | 입력 : 2021/02/26 [16:49]

  © 金泰韻

전라남도는 이달의 농촌융복합산업인으로 장성군 ‘청산녹수’ 김진만 대표를 선정했다.

 

‘청산녹수’는 노란꽃과 나무가 가득한 자연친화적 도시 ‘옐로우시티’로 유명한 장성군 장성읍에 소재해 있다. 지역의 쌀을 계약재배해 전통주를 제조·판매하고 폐교를 전통주 양조장으로 리모델링해 견학, 시음, 술빚기 체험을 운영하는 6차산업 인증경영체다.

 

김 대표는 전남대학교 생명산업공학과 교수 재직시절 미생물 발효에 관심이 많았다. 인문역사학에도 남다른 관심을 보이며, 전통주가 가진 역사나 인문학적 가치에 빠져 전통주 연구에 몰두하게 됐다.

 

지난 2008년 전라남도의 ‘대학 농업벤처회사 육성 프로그램’을 계기로 술에 관련된 특허를 취득하고, 2009년 양조장을 설립해 12년째 운영 중이다.

 

김 대표는 전통주가 한류열풍으로 일본에서 인기가 많은데 비해 국내 수요가 적어 매출 증대와 판로 확대를 고민해왔다. 2017년 전통주의 온라인 판매가 허용되자 전통주 전문쇼핑몰인 ‘술팜(soolfarm)’을 만들어 온라인 판매를 시작했으며, 현재 전국에서 가장 큰 규모의 전통주 쇼핑몰로 자리잡았다.

 

꾸준한 연구와 전통주에 대한 열정으로 ‘청산녹수’ 대표 막걸리인 ‘사미인주’와 젊은층을 공략한 ‘딸기스파클링’ 막걸리를 개발했다. 공동 주문생산 플랫폼인 ‘카카오메이커스’에 입점해 3시간 만에 완판을 기록하는 등 연매출 15억 원의 매출을 올리는 쾌거를 이뤘다.

 

2017년에는 ‘찾아가는 양조장’에 지정돼 연간 1천 명의 교육생과 관광객이 찾는 양조장으로 이름을 알리고, 전통주의 문화적 가치와 우수성을 알렸다.

 

김 대표는 “유명 와인 생산국의 와이너리를 모델로 양조장을 관광상품화하고 견학․체험․교육 등을 통해 전통주 문화 알리미 역할을 하고 싶다”며 “온라인 쇼핑몰 인원을 보강하고 미국수출을 위해 바이어와 협상 중으로 전통주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겠다”는 포부를 다졌다.

 

강종철 전라남도 농식품유통과장은 “청산녹수는 지역의 식문화를 가공과 체험을 통해 알린 대표적인 농촌융복합산업 우수사례다”며 “우리 농산물의 부가가치를 향상시키면서 지역과 상생하는 농촌융복합산업 우수사례가 확산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봄은 녹색을 만들어 낸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