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담양소방서, 생명과 직결된 소화기 사후관리 철저

金泰韻 | 입력 : 2021/02/22 [16:32]

  © 金泰韻

담양소방서(서장 박상래)는 기존 주택용 소방시설 무상 보급·설치 가구 대상으로 곡성군청과 협업해 소화기 사후관리 사업을 추진했다고 22일 밝혔다.

소방법에 따르면 2017년 1월 소화기의 내용연수제도 시행에 따라 제조일자로부터 10년이 지난 소화기는 성능검사를 받아야 연장 사용할 수 있다. 

내용 연수 기간이 지나기 전까지는 그대로 놓아두는 것이 아닌 적절히 관리하는 방법을 취해야 하는데, 월 1회 거꾸로 뒤집어 소화 분말가루가 굳는 것을 방지하고, 직사광선과 고온다습한 곳을 피하여 관리가 필요하다.

소방서 관계자는 “일상적으로 볼 수 있고 쉽게 지나칠 수 있는 소화기이기에 관리나 점검에 소홀하기 쉽다”며“보급·설치에서만 그치지 않고 꾸준히 현장 방문해 소화기 압력게이지를 확인하고, 관계인에게 사용법과 관리 방법을 교육하는 등 사후관리를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전남도, 정원 네트워크 구축…산림관광 활성화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