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남도, 코로나19 지역감염 6명 추가 확진

지역감염 발생 주 감염원…접촉자 파악 주력

金泰韻 | 입력 : 2021/02/19 [16:27]

전라남도는 19일 지난밤부터 이날 오전 11시까지 코로나19 지역감염으로 순천 ․무안 각 2명, 광양․장흥 각 1명 등 6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전남지역 확진자는 총 813명으로 늘었으며, 지역감염은 745명, 해외유입이 68명이다.

 

순천시에서 발생한 전남808번 확진자는 전남805번의 접촉자, 전남809번 확진자는 지난 13일부터 발생한 남양주공장 관련 확진자의 접촉자로 확인됐다.

 

광양 거주 전남810번은 설연휴 서울 자택을 방문한 바 있으며, 최근 오한, 근육통 등 증상이 나타나 진단검사 결과 양성으로 나타났다.

 

무안 지역 전남811․812번 확진자는 전남801번에 대한 이동 동선․접촉자 확인 등을 위한 심층 역학조사중 확인됐다.

 

장흥 거주 전남813번 확진자는 전남798번에 대한 심층 역학조사에서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전라남도는 무안․장흥군에 역학조사관을 추가로 투입해 CCTV․GPS 분석 등 확진자 추가 동선 및 감염위험이 높은 추가 접촉자 파악을 위한 강도 높은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특히 감염원을 찾는데 주력하고 있다.

 

강영구 전라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전국적인 유행이 지속되고 전남에서도 연쇄 지역감염이 발생될 우려가 있어 한시도 경각심을 놓아선 안된다”며 “가족․지인간 만남은 물론 타지역 이동을 자제하고, 마스크 쓰기 등 핵심방역수칙을 반드시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전남도, 정원 네트워크 구축…산림관광 활성화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