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남도, 코로나19 ‘지역감염 5명’ 추가 발생

비인가시설 등 집단발생 위험시설 ‘한가구당 1명’ 검사 조치

金泰韻 | 입력 : 2021/01/26 [12:37]

전라남도는 26일 지난 밤부터 이날 11시까지 코로나19 지역감염으로 화순․함평․신안․영암․순천에서 각 1명씩 총 5명이 추가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전남지역 확진자는 총 722명으로 늘었으며, 지역감염은 659명, 해외유입이 63명이다.

 

화순군에서 발생된 전남 722번 확진자는 전남 712번의 접촉자로 확인돼 검사결과 양성으로 확인됐다.

 

함평군과 순천시에서 각각 확인된 전남 718번, 전남 721번은 자가격리 중 증상발현으로, 영암 소재 전남 720번 확진자는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각각 양성 판정받았다.

 

전남 719번 확진자는 신안군 거주자로, 수원 1112번 접촉자와 수원에서 함께 식사한 후 밀접접촉자로 통보돼 검사결과 최종 확진 판정받고 목포시의료원에 이송돼 치료중이다.

 

이와 함께 전라남도는 대전 IEM국제학교 및 광주 TCS국제학교와 관련된 감염이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어 이에 따른 숨은 감염자를 찾아 지역전파를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대응에 나섰다.

 

이와 관련해 대전 IEM국제학교 및 광주 TCS국제학교와 연관된 도내 비인가시설을 이용한 가구당 1명 이상씩 검사를 받도록 각 시군에 대응 조치를 내렸다.

 

강영구 전라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최근 확진사례를 보면 타지역 왕래로 인해 전파사례가 많고 가족․지인․동료 등 일상속 접촉을 통한 개인간 감염이 언제든 집단발생으로 발전 가능성이 있다”며 “이동자제와 한가구당 1명 검사받기를 실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장흥소방서 119구조대 천연기념물 고니 구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