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구례군, 한·중 도시발전연맹 첫 수출계약

강성대기자 | 입력 : 2021/01/20 [11:15]

구례의 특산품인 매실이 중국 시장에 첫 발을 내딛었다. 최근 한·중도시발전연맹이 중심이 돼 구례군 그리올푸드 영농조합법인(대표 이종현)과 중국한복덕국제무역유한공사(약칭: k-푸드유한공사)가 매실청에 대한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2019년도에 체결된 한·중도시발전연맹은 6개의 한·중 도시가 함께 국제 플랫폼을 구성해 국제적 자원과 발전 에너지를 구축하고 도시협력성과를 풍부하게 확대시켜 국제적 영향력을 높이기 위한 단체이다. 

  © 구례군청사 전경.

한국 측에서는 전남 구례군과 경남 하동군․남해군이, 중국 측에서는 산동성 청도시 성양구, 산동성 래서시, 귀주성 안순시 관령자치현이 가입해 있다.

 

한·중도시발전연맹은 지난 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직접적인 왕래를 하진 못했지만, 제2차 대표자 영상회의를 개최하는 동시에 온라인 수출상담회를 통해 지속적인 국제교류 사업을 진행했다. 

 

이번 수출계약으로 체결된 내용은 매실청 1천200병이다. 현지 소비자 반응에 따라 수출량을 지속적으로 늘려갈 예정이기 때문에 앞으로 중국 수출 판로를 넓힐 수 있는 청신호로 여겨진다.

 

김순호 구례군수는 “지난해 코로나19 사태와 자연재해로 농산물 생산 및 수출에 어려움이 많았음에도 농가들과 수출업체 양쪽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수출 길을 열 수 있었다”며 “수출시장의 다변화와 수출 품목 추가 등 군에서도 다각적인 노력을 통해 위축된 수출을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곡성군, 코로나 19 백신 순조롭게 접종 시작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