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주서구, 공중화장실 불법촬영 감지장치 시범설치

강성대기자 | 입력 : 2021/01/07 [15:02]

광주 서구(구청장 서대석)가 7일 이용객이 많은 공중화장실에 화장실 범죄 근절을 위한 불법촬영 감지장치를 시범 설치했다. 

 

이번 시범설치는 평소 이용객이 많은 상무시민공원(상무금요시장 인근), 쌍학어린이공원 공중화장실 2개소를 대상으로 추진됐다. 

▲ 공중화장실 불법촬영감지장치 시범설치.  © 광주서구 제공

그동안 서구는 관내 공중화장실 55개소 전 구역에 비상벨 설치를 완료하고, 비상벨 오작동을 줄이기 위해 덮개를 설치하는 등 안전한 공중화장실 관리에 힘써왔다.

 

하지만, 최근 아동성범죄자의 잇따른 출소와 불법촬영 범죄가 날로 심각해짐에 따라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져가는 상황이다.

 

이에 서구는 서부경찰서와 함께 범죄예방을 위한 다양한 논의를 거쳐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이번에 설치된 장치는 화장실 불법촬영 시도 시 사물을 감지해 벨을 울려주는 장치로, 불법촬영 상황을 인지할 수 있고 범행자가 바로 노출됨으로써 불법촬영 예방과 적발이 용이하다. 

 

서구청 관계자는 “주민들이 범죄로부터 안전하게 공중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불법촬영 감지장치 점검 및 안전시설 설치를 추진해 안전한 서구를 만들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전남도, 1월 명품숲…목포 ‘고하도 이충무공 곰솔숲’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