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곡성군 옥과공공도서관 새단장 마치고 재개관

金泰韻 | 입력 : 2020/12/10 [17:28]

  © 金泰韻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옥과공공도서관 리모델링을 마치고 12월 8일부터 새롭게 재개관을 했다고 밝혔다.

옥과공공도서관은 이번 리모델링을 통해 거의 신축 수준으로 변신했다. 먼저 외부에 장애인 엘리베이터를 설치한 것이 눈에 띈다. 엘리베이터를 이용하면 지하 1층부터 지상 2층까지 전 시설을 이동할 수 있다.

도서관으로서의 기능도 더욱 강화됐다. 다목적실과 북카페가 신설된 것이다. 앞으로 더욱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이 가능해졌고, 이용자들은 학습 중 북카페에서 잠시 쉬어가며 편안하게 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자료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보전서고를 신설하기도 했다.

내부 환경도 쾌적해졌다. 창호를 전면 교체해 단열 기능이 강화됐다. 또한 노후된 설비를 교체하고 항온항습기를 설치해 이용자들의 편의를 높였다. 내부 마감재는 흡음재로 교체해 이용자 중심의 열린 문화 공간으로 재탄생됐다.

이번 리모델링은 곡성군이 2019년 문화체육관광부 생활SOC사업에 선정돼 사업비 7억2천만원을 확보함에 따라 진행될 수 있었다.

군 관계자는 “긴 휴관기간 동안 관심과 애정으로 기다려주신 군민들께 감사드린다"며"옥과공공도서관이 일상 속에서 함께 하는 문화공간이 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전남도, 1월 명품숲…목포 ‘고하도 이충무공 곰솔숲’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