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남도, 장성군 ‘으뜸한우 송아지브랜드’ 출범

金泰韻 | 입력 : 2020/11/14 [20:01]

전라남도는 최근 ‘전남 으뜸한우 송아지브랜드’ 장성군 출범식을 갖고, 장성 지역 우수 한우 송아지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나섰다.

 

이번 장성군 출범식은 장성축협 가축경매시장에서 펼쳐졌으며, 축산농가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해 진행됐다.

 

특히 이날 경매시장에선 ‘전남 으뜸한우송아지’ 30마리가 출품돼 일반 수송아지 평균 가격인 375만원 보다 80만원 높은 455만원에 거래됐으며, 최대 528만원까지 거래돼 눈길을 끌었다.

 

‘전남 으뜸한우 송아지브랜드 육성사업’은 체계적이고 집중적인 한우 개량을 통해 우량 송아지를 생산·선발함으로써 지역 한우의 차별화 및 수출기반 구축을 위해 전남도에서 전국 최초로 추진한 사업이다.

 

지난 2018년부터 추진된 이 사업은 3년간 7개 시·군(고흥, 강진, 곡성, 화순, 영암, 무안, 장성) 3천 753호 농가가 참여중이며, 총 45억 원의 사업비가 지원됐다. 전남도는 내년 총 10개 시·군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사업에 참여한 농가는 인공수정, 백신지원, 사양관리 컨설팅 등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으뜸한우송아지’로 선발된 송아지는 브랜드 표식이 부착되며 지역축협으로부터 체계적인 관리를 받게 된다.

 

‘전남 으뜸한우송아지’는 한국종축개량협회에 등록된 고등등록우와 유전능력 상위 30%이상, 후대도축 성적이 우수한 개체 중 선형심사 79점 이상인 암소에서 생산된 송아지가 대상이다. 친자확인, 질병 유무 등 종합적인 심사를 통해 최종 선발된 송아지에게 브랜드명이 부여된다.

 

박도환 전라남도 축산정책과장은 “으뜸한우 송아지 브랜드 육성사업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을 통해 한우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한우농가의 소득을 증대 시키겠다”며 “한우농가들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전라남도는 전국 한우능력평가대회에서 지난해 이어 올해까지 2연속으로 대회 최고상인 대통령상(2019년 고흥 박태화 농가, 2020년 영암 김용복 농가)을 수상하는 등 매년 최고의 성적을 거두며 전남 한우의 명성을 입증하고 있다.

  © 金泰韻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가을색을 완연하게 입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