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곡성군 치매안심센터, 오곡면 치매극복 선도기관 지정

金泰韻 | 입력 : 2020/11/12 [17:05]

  © 金泰韻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지난 11일 오곡면사무소를 치매극복 선도기관으로 지정, 현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치매극복 선도기관 사업이란 치매환자와 가족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치매 친화적인 사회 문화를 조성하는 것이 목표다.

치매극복을 위해 다양한 주체를 동참시켜 치매파트너 교육을 진행하고 구성원을 치매파트너로 가입시키는 것이 주된 내용이다.

선도기관으로 지정된 곳의 구성원들은 치매파트너 교육에 참여하고, 기관의 자원과 재능을 활용해 치매극복 활동에 적극 참여하게 된다.

이를 통해 치매환자와 치매가족의 동반자 역할을 수행하는 것이다. 올해 오곡면 오지3구는 치매안심마을로 지정된 바 있다.

그 동안의 치매 인식개선 및 홍보, 치매관련 프로그램 운영, 치매환자 사례관리 등의 노력과 함께 선도기관 지정으로 치매극복활동을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곡성군 치매안심센터 관계자는 "치매는 개인과 가족의 힘만으로는 극복하기 어려운 질병인만큼 다양한 기관 및 지역주민들이 관심을 가져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가을색을 완연하게 입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