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주 거주자’ 장성 소재 요양병원 ‘입원 전 검사’ 양성

-병원 전수검사 실시…전남지역 179명으로 늘어

金泰韻 | 입력 : 2020/10/22 [16:55]

전라남도는 22일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진자 1명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번 전남 179번 확진자는 광주광역시 거주자로 평소 기력이 없고 옆구리 통증 등이 있어 장성군 소재 요양병원에 입원코자 입원 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 결과 이날 민간검사기관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는 20일 요양병원 입원 즉시 1인실에 격리됐으며, 의료진들도 보호복을 착용해 환자를 치료중이다.

 

전라남도 즉각대응팀과 장성군 역학조사반은 확진자 관련 정보를 광주광역시에 통보했으며, 요양병원 내 접촉자 파악 및 격리조치에 들어갔다.

 

특히 종사자 85명과 입원환자 164명에 대한 전수검사를 실시해 필요 시 코호트격리키로 했다.

 

이번 감염으로 전남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수는 179명으로 지역감염은 137명, 해외유입은 42명이다.

 

한편 전라남도는 요양병원 및 요양원 등 398개 시설 종사자 1만 4천명을 대상으로 지난 19일부터 11월 6일까지 기간을 정해 코로나19 감염차단을 위한 선제적인 전수검사를 실시 중이다. 현재까지 4개 시․군 2천 505명을 검사해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강영구 전라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요양기관 방문 면회 시에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며 “2021년에는 요양원과 요양병원을 대상으로 ‘비대면 영상면회실’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가을색을 완연하게 입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