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남도, 회의실 등 ‘공공자원’ 도민과 공유

회의․강의실․주차장 등 1,265건 개방…‘공유누리’ 포털서 예약

金泰韻 | 입력 : 2020/10/15 [17:36]

전라남도가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에 발맞춰 지역의 공공자원을 도민에게 적극 개방키로 했다.

 

전라남도는 현재 ‘공유누리’ 포털사이트에 도내 공공기관의 회의․강의실, 주차장 등 1천 265건의 시설과 물품 등이 등록돼 있으며, 도민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공공자원 대여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공유누리’는 행정안전부가 정부혁신 및 국정과제의 일환으로 구축한 공공자원 개방‧공유서비스 통합포털사이트다. 중앙행정기관과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이 보유한 시설‧물품을 국민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올해 초 도입한 제도다.

 

대여를 희망한 경우 공유누리 누리집(www.eshare.go.kr)을 통해 전라남도를 비롯한 전국의 공공개방자원을 쉽고 빠르게 검색 후 예약할 수 있다. 지도서비스길찾기, 인근 자원검색 등 지도서비스도 제공돼 사용이 편리하다.

 

현재 전남지역 사용 가능한 공공개방자원은 시설‧공간 184개를 비롯 회의실 348개, 강의실‧강당 34개, 체육시설 115개, 주차장 469개, 물품 114개, 교육‧강좌 1개 등 총 1천 265개에 이르고 있다.

 

정광현 전라남도 총무과장은 “도민편의 향상과 공공자원의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앞으로도 개방이 가능한 공공자원을 적극 발굴하겠다”며 “홍보 리플릿을 제작해 시군에 배포하는 등 많은 도민들이 공공자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완연한 가을 입다. 담쟁이단풍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