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산구, 내년 생활임금 시급 1만520원 확정

강성대기자 | 입력 : 2020/10/13 [15:19]

광산구(구청장 김삼호)가 2021년도 생활임금을 전년 대비 1.6% 인상된 시급 1만520원으로 확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생활임금은 공공부문 노동자의 생계 안정과 문화생활까지 고려해 책정하는 급여.

▲ 광산구청사 전경.  © 광산구 제공

지난 2014년 광주지역 최초로 생활임금제를 도입한 광산구는, 해마다 적절한 인상률을 적용해 노동자들의 더 나은 노동 조건 보장에 힘써왔다. 

 

내년 생활임금은 올해 생활임금 1만353원보다 167원 인상된 수준으로, 2021년 최저임금 8,720원보다 1,800원 많은 금액이다.

 

광산구는 이번 생활임금을 3인 가구 기준 최저생계비, 지역 내 가계 지출, 물가 수준을 고려한 ‘광주형 표준모델’을 적용해 산정한 다음 광산구생활임금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결정했다.

 

이번 결정된 생활임금은 내년 1월 1일부터 광산구가 직접 고용하거나 공사·용역 등 민간위탁 기관 소속 노동자에게 적용된다.

 

근로기준법에 따라 하루 8시간 월 209시간 일할 경우 219만8,680원의 월급을 받아갈 수 있다. 

 

광산구 관계자는 “광산구의 생활임금 체계가 노동 존중 사회로 나아가는 초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때 아닌 벚꽃이 피었다
광고
광고
광고